상단여백
HOME 어린이환경
소프트웨어 교육 초·중 시범학교 운영‘방과후학교’ ‘창의적체험활동’ 교육…교재·콘텐츠도 개발

올 하반기부터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가 본격 운영된다. 이에 따라 초·중교의 ‘방과후학교’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 교육이 실시된다. 또한 전국의 모든 초·중생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재 및 콘텐츠도 개발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소프트웨어 중심사회 실현 전략’ 보고대회 후속 조치로 올해 2학기부터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를 본격 운영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는 초·중 학교 및 학급별로 알고리즘의 원리 이해나 프로그래밍 활용 등 같은 소프트웨어 기초 소양을 기르고 체험하는 소프트웨어 교육과정을 방과후학교 또는 창의적체험활동 등을 통해 실시할 예정이다.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 선정 규모는 전국 72개교로 소프트웨어 방과후학교를 운영하는 초등학교 22개교, 소프트웨어 창의적체험활동을 운영하는 중학교 50개교를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금은 학교당 800만원이며 학교의 자체계획에 따라 학교별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 운영, 교육기자재·장비 구입 및 교사·학부모 교육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접수기간은 23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며 지원방법, 심사절차, 심사기준 등 상세 안내는 한국과학창의재단 홈페이지(http://www.kofac.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미래부와 과학창의재단은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의 원활한 운영 지원을 위해 전국 규모의 교원연수(학교 경영자를 대상으로 한 리더십연수 포함)와 성과발표회, 전문 컨설팅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방과후학교 및 창의적체험활동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교재 및 콘텐츠를 개발해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에 적용하고, 내년부터 전국 초·중등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다.

장석영 미래인재정책국장은 “미래의 디지털 경제시대를 살아가야할 우리 학생들에게는 어느 분야를 전공하던지 컴퓨팅 사고력(Computational Thinking)이 기초 소양이 되고 있다”며 “영국·미국·중국 등 주요국은 컴퓨팅 역량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어릴 때부터 소프트웨어를 배우고 재능을 개발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실시 중에 있다”고 소프트웨어 교육의 필요성을 밝혔다.

이어 “우리도 초·중등학교 내에서 논리력·상상력·문제해결력을 키울 수 있는 창의적 소프트웨어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며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를 통해 초·중등 소프트웨어 창의교육의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나영 기자  skdudd052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