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탐방
국내 최대 환경분야 전시회 코엑스서 폐막

서울 코엑스에서 23개국 270개 환경기업 참가

환경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 전시회가 폐막됐다.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국내외 친환경 기술․제품을 한자리에 선보이는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2014)’와 환경기술 개발 사업의 우수성과를 보여주는 ‘환경기술개발사업 성과전시회’를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함께 개최했다.

올해로 36회 째를 맞이하는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은 186개 국내 업체와 미국․중국․인도네시아․이탈리아 등 해외 업체 84개사 등 총 23개국 270개 업체가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환경 분야 전시회다.

전시회에는 환경산업을 선도해 나갈 최신 친환경 기술과 에너지 등 2,000여 종의 제품이 전시됐다.

일상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친환경 기술 제품으로 가정․공동주택용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먼지 차단용 매트, 물 사용이 없는 화장실, 친환경 액화석유가스 자동차, 전기 자동차, 환경 독소 진단기기 등이 선보였다.

산업용 신기술과 신제품으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 온라인 관찰 시스템, 침수 예방용 특수블럭, 초미세먼지 연속 채취기, 수중 청소 로봇, 공업용 친환경 탈취제, 화학물질 누출 감지용 테이프, 자동차 매연 저감 장치, 폐 가전제품 모니터(CRT) 유리 재활용 기술, 수처리용 분리막, 고효율 멤브레인 산기장치 등이 출품됐다.

이번 전시회의 가장 큰 특징은 국내 기술의 해외 진출을 위해 미국,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지의 해외 바이어를 초청하여 국내 업체의 해외 마케팅과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전시회를 통해 2,500여억 원의 구매 계약 추진을 목표로, 32개국의 바이어 360명을 초청했다.
 
이 외에 올해 국내를 방문하는 1,000여명의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국내 환경 기술을 집중 알리는 환경산업의 전시행사였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해외 바이어들이 선호하는 환경기술을 토대로 ‘1:1 비즈매칭 프로그램’ 행사를 마련하며 국내 환경 산업의 현장 시찰도 추진했다.

지난해의 경우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전시회를 통해 2,211억 원의 구매 계약이 체결된 바 있다. 

동반 행사로 함께 열리는 ‘환경기술개발사업 성과전시회’는 올해로 16회 째를 맞이했다. 세계화의 물결, 환경 연구개발의 물결, 교류의 물결, 환경사랑의 물결 등을 주제로 다채로운 행사가 이어졌다.

우리나라와 유럽의 환경기술 성과를 공유하고 상호 연구 파트너를 발굴하는 ‘한-유럽 환경기술 파트너링’ 컨퍼런스’가 ‘세계화의 물결’을 주제로 지난 10일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과 유럽의 환경기술 정책과 양측의 환경 분야 우수기술 개발 사례가 공유됐다.

11일에는 ‘환경 연구개발의 물결’이란 주제로 환경기술개발사업에서 우수성과를 낸 50개 연구기관을 격려하는 시상식이 열리며 관련 기술에 대한 발표회도 진행됐다.

서울대학교(연구책임자 이정학)의 ‘하폐수 처리용 분리막-생물반응시스템의 에너지 저감을 위한 정족수 감지 억제제 개발’ 기술과 ㈜에코탑(연구책임자 최경영)의 ‘수자원부 도시생태계적응, 관리기술개발’ 등 10개 과제가 최우수기술상을 받았다.

12일에는 환경기술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교류의 물결’이란 주제로 대․중소기업 환경기술 구매상담회가 운영됐다.

전시기업을 대상으로 환경산업의 전반적인 사업화와 판로개척에 대해 상담하고, 환경사업기술 정보도 기업들에게 제공됐다.

이밖에 관람객이 환경기술에 대해 쉽게 접할 수 있는 부대행사도 열렸다.

환경사랑에 대한 약속의 의미로 ‘그린라이프 실천’을 서약하면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제공하고, 머그컵 사용 생활화를 위한 ‘나만의 머그컵 만들기’ 행사가 인기를 얻었다.

환경부 환경기술경제과의 홍동곤 과장은 “국내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다양한 환경기술을 보급하고 미래 환경기술을 예측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자평했다.
<오제선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