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건강·웰빙
고추 매운성분 암발생 촉진
전세계적으로 각종 음식요리에 애용되는 고추의 매운 성분이자 진통제로 이용돼온 캡사이신(capsaicin)이 암 발생을 촉진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6일 건국대(총장 김진규)에 따르면 이 대학 특성화학부 생명공학과 이기원<사진> 교수팀은 캡사이신이 암 유전자(EGFR)의 활성을 유도, 염증 유발 및 암 발생에 중요한 단백질(COX-2)을 발현시킴으로써 피부암 등 암 발생을 촉진시킨다는 결과를 증명했다.



서울대 이형주 교수, 미국 미네소타대 앤 보드 교수 등이 공동 참여한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암학회 발간의 권위 있는 학술전문지 암 연구(Cancer Research) 9월호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무엇보다, 이번 이 교수팀의 연구는 피부에 바르는 형태의 국소용 진통제는 물론 암세포 고사를 유도하는 효과가 입증됐던 캡사이신이 피부암 등 암 발생을 촉진하는 과정을 명확히 밝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TRPV1 단백질 등 암억제 물질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성인들의 경우 캡사이신을 다량 섭취했을 경우 암 발생이 훨씬 촉진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고추의 경우 캡사이신 외에도 많은 양의 비타민C를 비롯해 쿼시틴(Quercetin), 카로티노이드 등 다른 유익한 생리 활성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이번 연구 결과가 고추의 경우로 일반화해 해석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어 "오히려, 천연물 유래 성분을 이용한 기능성 식품, 기능성화장품, 천연물신약 연구에 있어 각각의 성분이 특정 질병에 있어서 각기 다른 표적을 갖고 이에 따라 기능이 달라진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교육과학기술부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및 세계수준연구소사업 (WCI)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이보람 기자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