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건강·웰빙
스마트폰 증후군 1위는 ‘목통증’스마트폰 증후군이 일자목, 거북목, 목디스크로 진행 가능

스마트폰 사용으로 발생하는 질환인 스마트폰 증후군 중에서 가장 많이 통증을 느끼는 부위는 ‘목’인 것으로 나타났다. 

척추관절전문 장형석한의원(대표원장 장형석)이 온라인 리서치패널을 통해 만 18~65세 성인 남녀 3,51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통증을 느낀 부위’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28.8%인 1,011명이 ‘목통증’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리고 어깨 22.2%(778명), 눈 12.9%(452명), 손가락 11.4%(401명)가 뒤따랐다.

스마트폰 사용자수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는 현 시점, 이 조사결과는 현대인들의 목 건강이 위협받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처럼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목통증을 느끼는 원인은 무엇일까?

전문의 장형석 박사는 “스마트폰 사용 시 장시간 고개를 숙인 자세는 머리 무게가 앞으로 쏠리면서 뒷목을 잡아주는 인대와 근육에 과도한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동작이 반복되면 점차 목이 뻣뻣해지고, 어깨와 등으로 통증이 전해지며 눈도 쉽게 피로해진다. 경추의 곡선이 원래 C자 형태에서 나무토막처럼 일자로 변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일자목이 더 나빠지면, 목이 역C자 형태로 굽어지는 거북목이 된다. 이렇게 변형된 경추는 완충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므로 목디스크로 진행될 확률이 높다. 스마트폰을 ‘스마트’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목 건강을 먼저 챙겨야한다. 눈높이에 맞춰 사용하고, 장시간 고정된 자세를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