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산업
한국ㆍ호주, 5조원 규모 통화스와프 체결

 한국과 호주가 5조원 상당의 통화스와프 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차 호주를 방문 중인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23일(현지시간) 글렌 스티븐스 호주중앙은행 총재와 통화스와프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양국 중앙은행은 무역결제 지원 등을 위해 5조원(50억 호주달러, 미화 약 45억달러) 이내에서 상호 간 자금지원이 가능하게 됐다. 계약의 유효기간은 3년이며, 만기도래 시 양자 간 합의에 따라 연장할 수 있다.

이번 통화스와프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한ㆍ호주 정상회의에서 양국 간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통화스와프 체결을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이번 통화스와프는 양국 간 교역을 촉진해 상호 경제발전을 증진시킬 목적으로 체결됐다"며 "특히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큰 시기에 자원부국인 호주와 무역대금을 자국통화로 계속 결제할 수 있도록 보장함으로써 역내 금융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

한국은 호주의 제4위 교역국이고, 호주는 우리의 제7위 교역국이다.

지난해 기준 양국의 총 교역량은 약 300억달러로 한국의 수출이 96억달러, 수입이 208억달러다. 무역수지는 한국이 112억달러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자원부국인 호주와 상호보완적 교역구조를 맺고 있다. 우라늄ㆍ철광석 매장량 세계 1위인 호주는 한국의 해외 광물자원 분야 최대 투자국이자 최대 석탄 수입 대상국이다. 

한국은 호주로부터 철광ㆍ유연탄ㆍ원유 등 천연자원 위주로 수입하며, 호주에는 석유제품ㆍ승용차 등 생산제품 위주로 수출하고 있다.

기재부는 "이번 통화스와프가 양국 간 교역 촉진에 기여하고 대외 경상결제에서 원화와 호주달러의 사용을 확대해 나가는 등 역내 거래에서 자국통화 활용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통화스와프 네트워크가 아시아 신흥국 중심에서 선진국으로 확장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금융 및 경제 협력, 원화의 대외 수용성 제고, 금융안전망 확충 등을 위해 상호 간 이익이 되는 국가들과 양자 통화스와프를 선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