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정의당, 이재명-윤석열후보 전면 특검수용 촉구
<정의당의 이동영수석대변인인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정의당 이동영<사진>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내꺼는 빼고'식의 조건 달지말고, 특검으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동영수석대변인은 1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특히, 이재명-윤석열 두 후보가 사법적 검증대를 통과하지 못한채 이대로 대선이 치러진다면, 시민(유권자)들의 선택권을 훼손할 수 밖에 없다."고 우렸했다.

다음은 이동영수석대변인의 기자회견 전문이다.
대장동 관련 이재명 후보의 배임 의혹과 윤석열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무마 의혹에 대해 대선 전에 의혹의 실체를 규명하려면 특검이 필요하다는 시민들의 여론이 매우 강합니다.

만시지탄이지만 두 후보가 모두 특검을 하자고 입장을 밝힌 만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특검 구성 절차 논의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합니다.

아울러 ‘대장동 특검’ 구성은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를 위해 양당 추천을 배제하고 제3의 외부추천으로 구성해야 시민들이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 둡니다.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는 특검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도 ‘나는 문제없고 상대가 문제다’라거나 ‘내꺼는 빼고’식의 이율배반적 태도는 특검 수용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시민들 앞에 떳떳하다면 조건을 달거나 핑계 대지 말고 전면적으로 특검 수사를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대선이 이제 10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시간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신속한 특검 전환으로 대선 전에 미래 권력의 의혹을 규명해야 합니다.

동시에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걸쳐 있는 정관계, 법조계 뇌물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가 사법적 검증대를 통과하지 못한 채 이대로 대선이 치러진다면 시민들의 선택권을 심각하게 훼손할 수밖에 없으며,누가 더 나쁜지를 놓고 싸우는 퇴행적 정쟁으로는 시민들의 미래를 열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국회는 ‘대장동 특검’ 구성 절차에 즉각 돌입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