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김두관 후원회장, '민주화운동 대부' 송기인신부 수락노무현 대통령의 ‘정신적 지주’, 김두관 후보와도 오랜 인연 회자

문정수 전 부산시장은 고문단 회장...경남 민주세력 결집 양상
[국회=권병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김두관 후원회의 후원회장을 '민주화 운동의 대부'로 회자된 송기인<사진 우측> 신부가 맡을 예정이다.

송기인 신부는 부산과 경남 지역 민주화 운동의 산증인으로 1972년 정의구현전국사제단에 참여해 반독재 투쟁과 민주화에 앞장섰다. 

이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했으며,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송기인 신부는 김두관 후보와도 오랜 인연을 맺고 있다. 

김 후보는 지난해 21대 총선 당시 당의 요청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위치한 경남 양산을 출마를 결심했을 때도 송 신부를 찾아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또 문정수 초대 민선 부산시장이 김두관 후보의 고문단 회장을 맡기로 해 더욱 눈길을 끈다. 

송기인 신부와 문정수 전 부산시장의 합류로 김두관 후보를 중심으로 한 부울경 민주 진영의 결집에도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후보자후원회 후원회장은 강형기 충북대 행정학과 교수가 맡고 있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