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이원욱 의원, '자원재활용법 개정안' 대표발의1회용 컵 등 빈용기 재활용 활성화로 자원순환사회 실현

[국회=임말희 기자]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 사진)은 7일 빈용기 및 1회용 컵 등 플라스틱 용품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자원재활용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개정안은 소비자들이 빈용기, 1회용 컵 제품에 포함된 자원순환보증금액을 정확히 알기 어려운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보증금대상사업자의 자원순환보증금액 표시를 의무화했다.

또, 친환경 추세에 맞춰 점차 확산 중인 무(無)라벨 용기 등에 대한 자원순환보증금액의 표시 및 회수 등의 사항을 환경부령으로 정하도록 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1회용 컵 사용량은 지난 2018년도 기준 84억개로 추정되는데 사용 후 회수량이 어느 정도인지는 파악이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내년 6월부터 시행되는 빈용기·1회용 컵 보증금제를 널리 알려 1회용 컵 등의 재활용 활성화를 이루는 것이 시급한 과제이다.

이원욱 위원장은 “전반적으로 편리함을 추구함에 따라 1회용 컵 등 사용이 증가해 환경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사회적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개정안이 1회용 컵 등의 재활용 활성화를 이루면서 자원순환사회 실현에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