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파주형 희망일자리 사업' 박차…8개 공모사업 선정

[파주=권병창 기자] 파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불안한 고용환경에 대응하고 지역발전과 공공서비스 향상을 위한 ‘파주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행정안전부와 연계해 한시적으로 추진한 ‘희망일자리 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시는 2021년 자체 예산을 편성해 ‘파주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지난 1월 8일부터 22일까지 각 읍·면·동 및 사업소 등을 대상으로 공모신청을 받아, 총 24개의 사업을 접수했고 1, 2차 심사를 통해 총 8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은 △희망+온돌사업(복지정책과) △우리 마을이 예술이다(도시재생과) △공동체(민간)기록물 아카이브활동(중앙도서관) △로컬 청년 생활실험실(법원읍) △마을살리기 공동체 활동 지원(탄현면) △행복마을 관리소(파평면) 지역 특성화 6개 사업과 △문산 노을길 꽃밭 관리(문산읍) △치유와 휴식이 있는 느루정원 조성사업(금촌2동) 환경개선 2개 사업이다. 3월 참여자 모집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행해 오는 9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부서별 일자리 공모를 처음 시도한 것으로 복지 서비스 지원, 기록물 보관 활동, 마을 환경정비 등 다양한 사업이 접수돼 일자리사업에 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황선구 파주시 일자리경제과장은 “2021년 파주형 희망일자리는 기존의 공공일자리와 차별화한 지역 특성을 살린 일자리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황 과장은 “저소득 및 실업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시민과 함께 만드는 참좋은 파주만들기의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