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립생태원 김영준 동물관리연구실장, 국민포장 수훈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야생동물 보호 및 동물복지 기여 공로 인정

[권병창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11월 19일 김영준 동물관리연구실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및 동물복지 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보호 분야 국민포장을 수상했다.

국민포장 수상자인 김영준 동물관리연구실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국제적 멸종위기동물 보호, 야생조류 유리창충돌 방지 해법 제시 등 18년간 야생동물 보호에 헌신하고 동물복지 환경조성에 앞장 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차단을 위한 광역울타리 구축 및 관리에 참여하여 전국적인 국가재난형 질병 확산 저지를 막았으며, 국내 양돈산업 보호뿐만 아니라 생태계 건강성 유지에 기여하였다.

국제적 멸종위기동물 보호를 위하여 국가기관 협의체를 구성하여 밀수동물 문제해결을 위한 정부 부처간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김영준실장이 국민포장 수훈후 잠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1년 4월에 준공 예정인 밀수동물 국가보호시설 건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전세계적으로 귀중한 생물자원의 보호 및 보전에도 이바지 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연간 800만 마리에 달하는 야생조류가 유리창충돌로 폐사하는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고, 시민이 직접 참여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야생동물과 인간이 상생할 수 있는 동물복지 환경 조성에 앞장섰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포상은 여러 사람의 값진 노력으로 이뤄낸 결과”라며, “국립생태원은 야생동물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사람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동물 보호와 연구 등 선도적인 동물복지를 위한 활동과 연구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