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신천지예수교회, 2차 혈장공여 1,018명 '감동물결'1·2차 단체와 개별 등 총 1,646명 혈장공여 참가
<4일 오후 신천지교회 성도들이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혈장 공여에 참가하고 있다.>

4일까지 7일간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진행

[대구=고재극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2차 단체 혈장 공여에 참여,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신천지 대구교회는 지난달 27일부터 4일까지 7일간(토, 일 제외)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단체 혈장 공여를 진행했다.

이번 2차 단체 혈장 공여에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된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 총 1,371명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건강이나 지병 등을 이유로 혈장공여를 하지 못한 일부를 제외하고 1,018명이 공여를 완료했다.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는 1차 단체 및 개인 공여를 통해 총 628명이 이미 혈장 공여를 마친 바 있다.

이로써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 총 1,646명이 혈장 공여를 완료했다.

이중 혈장공여에 2회 이상 참여한 성도는 340명(20.7%, 실제 2회 이상 공여 완료 312명, 18.9%)이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천지예수교회는 1천 명 단위의 대규모 혈장 공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을 위한 발열 체크 및 명부 작성, 손소독제 비치, 셔틀버스 운영, 공여 안내 등 운영 전반을 자원봉사로 진행했다.

또한 지난 1차에 이어 이번 2차 단체 혈장 공여 때에도 공여자에게 제공되는 20만~30만 원 가량의 교통비는 지원받지 않았다.

이는 지난 2~3월 당시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무료로 진행하고 감염자 치료 등을 정부가 부담한 것에 대해 감사의 의미를 나타내고 혈세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함이다.

대기 및 검사, 혈장 공여까지 1명당 3~4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에서 대부분 성도들이 직장 반차나 휴가를 내고 혈장공여에 참가했으며 1차 때 부적격 됐다 재도전한 분들도 상당수 있었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는 “혈장 공여를 통해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일에 동참할 수 있다는 사실은 완치 성도님들께 큰 힘이 됐고, 감염 당시 위축되고 힘들었던 마음도 극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많은 격려를 보내주신 시민들과 질병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혈액원, GC녹십자, 그리고 체육관을 제공해준 대구광역시 덕분에 무사히 혈장 공여를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힘은 포용, 사랑, 단합에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며 “치료제 개발까지 혈장 공여는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0
전체보기
3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