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산업기술원, 올가홀푸드·초록마을서 녹색특화매장 현판식생활 속 포장재 폐기물줄인 녹색소비 유통체계 구축

[권병창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은 생활 속에서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을 줄이기 위한 녹색특화매장을 시범 운영한다.

시범사업에는 올가홀푸드 방이점과 초록마을 목동점이 참여하여 19일 녹색특화매장 지정 기념 현판식을 가졌다.

녹색특화매장은 환경부가 지정한 녹색매장** 중에서 플라스틱 용기와 비닐봉투 사용을 최소화하는 매장이다.

이는 환경부와 기술원이 지난해 10월 유통사 및 시민단체와 함께 녹색소비문화 확산 협약을 체결하고 시범적으로 도입했다.

매장 내에서 비닐봉투를 없애고, 조금씩 덜어서 판매하는 채소, 반찬 등 식자재는 별도 포장재를 사용하지 않고 소비자가 가져온 용기에 담아준다.

특히, 올가홀푸드 방이점은 주방세제도 플라스틱 용기에 담지 않고 소비자가 가져온 빈 병에 원하는 만큼 덜어서 판매한다.

두 매장에서는 녹색특화매장 시범 운영을 기념해 방문 고객에게 장바구니를 증정하는 등 소비자가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연다.

유제철 기술원장은 “이번 시범 운영에서 유통업계와 소비자 의견을 수렴하고, 플라스틱 포장재를 줄일 수 있는 제품군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