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속보] 국회 여야간 형제복지원 '과거사법' 제정 극적 타결7일 오후 형제복지원 최승우씨 국회 캐노피 농성풀고 '감격의 포옹'
<국회 의원회관 캐노피에서 농성 사흘째로 접어든 최승우 씨가 여야간 과거사법 제정에 대한 합의 소식을 전해듣고 소방차 사다리를 타고 내려와 이채익의원과 감격의 포옹을 하고 있다.>
<김무성의원과 홍익표의원, 이채익의원이 여야간 형제복지원의 과거사법 제정에 대해 여야간 의견일치를 보았다며 취재진에 설명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78년이래 인권유린을 호소한 부산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사진)씨가 농성장인 국회 의원회관 캐노피에서 내려온 뒤 마침내 감격의 포옹을 나눴다.

7일 오후 5시께 국회 정문 앞에서 8년째 줄곧 억울한 국가폭력 희생자의 명예회복은 물론, 최소한의 보상절차를 요구한 피해자들에게는 20대 국회의 마지막 선물을 품에 안았다.

김무성 의원은 앞서 최 씨와 면담 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들을 중재, 합의를 성사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더불어민주당 간사 홍익표 의원과 미래통합당 간사 이채익 의원은 향후 열릴 법사위와 본회의에서 '과거사법 수정안'을 상정, 의결키로 합의했다.

<최승우 씨가 국회 캐노피 농성장에서 여야간 과거사법 제정에 대한 합의소식을 전해듣고 감사의 하트를 표현하고 있다.>
<캐노피에서 소방차 사다리를 타고 내려오는 최승우 씨와 구조대원들>
<과거사법 발의에 앞장선 진선미의원에 다가서 감사의 포옹을 나누고 있는 최승우씨>

이날 오후 4시30분께 농성 현장으로 먼저 도착한 미래통합당의 김무성 전대표와 이채익의원을 비롯 더불어민주당 소속은 홍익표 의원, 진선미 의원, 이재정 의원 등이 유족과 피해자 가족들과 현장에 대기, 최승우 씨를 맞아 위로했다.

앞서 여야는 시선밖으로 떠밀린 형제복지원의 과거사법 제정에 따른 20대 회기중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키로 극적 타결했다.

한편, 지상으로 내려온 최 씨는 소방서 구급차량에 실려 건강 체크를 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