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르포] 한반도 최초 서양인이 상륙한 통영 '삼덕항'
 <포루투갈의 주앙 멘데스 첫 상륙 기념비>

[통영=권병창 기자] 우리나라에 온 최초의 서양인 포루투갈의 주앙 멘데스(Joao Mendes) 기념비가 세워진 통영시 삼덕항.

1604년 6월 4일 거대한 적선 한척이 조선 수군의 본영인 이곳 통영 앞바다에 침입한다.

이경준삼도수군통제사의 명령으로 전함인 판옥선이 출동, 평화적인 투항을 요청했으나 끝까지 저항해 치열한 접전 끝에 격침시켰다.

<삼덕항의 팬션가와 원항포구>

당시 일본의 통치가인 도부가에 이에야가 캄보디아왕국에 파견한 첫 외교 무역선으로 프놈펜항에서 일본 나가사키항으로 향하다가 풍랑을 만나 길을 잘못든 것이었다. 

전후 생존자는49명과 서양인 1명이었다.
서양인는 다름아닌 포루투갈의 주앙 멘데스(Jado Mendes)로 무역상이었던 것으로 기록된다. 

뜻하지 않게 조선에 오게된 첫 번째 서양인 맨데스가 온지 400여년이 된 것으로 구전된다. 
이는 지난 2006년 4월10일, 박태근사학자가 고증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삼덕항을 미끄러지듯 빠져나가는 욕지(연화)도행 여객선>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