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변산반도국립공원,밀물-썰물때 경고방송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올해 9월 변산반도 하섬 시범 설치, 내년 태안해안 등 3곳 추가 확대

밀물시간을 사전에 알려 해안출입으로 인한 고립·익수 사고 예방
[원주=김민석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변산반도국립공원 하섬 일대에 올해 9월부터 시범설치한 밀물-썰물(조석) 위험 경보시설을 내년 상반기부터 근처 채석강을 비롯해 태안해안국립공원 학암포 및 바람아래해변 등 3곳에 추가로 설치키로 했다.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이란 갯벌에 출입했다가 밀물 시간을 놓쳐 바닷물에 빠지거나 고립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밀물시작 시간부터 30분 간격으로 4회 경보방송을 자동으로 안내한다.

서해안의 만조와 간조는 통상 하루에 2번 주기적으로 발생하며, 조수 간만의 차이가 가장 클 때는 보름달이 뜨는 ‘사리(15일 주기)’ 때이며 하섬의 경우 최대 7m에 이른다.

조수 간만의 차이는 밀물이 되어 바닷물이 가장 높아졌을 때를 ‘만조’, 썰물이 되어 바닷물의 높이가 가장 낮아졌을 때를 ‘간조’라하는데, 이때의 높이의 차이를 조수 간만의 차이라고 부른다.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해안국립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한 고립·익수 사고는 총 11건으로 그 중에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특히, 변산반도국립공원 하섬 일대는 지역주민이 어업 활동 등의 이유로 바닷가에 자주 출입하는 지역으로 실제로 지난해 7월과 9월 남성 2명이 물에 빠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하섬 일대에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 2대를 시범 설치했다.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 중으로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을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밀물이 시작되는 시각 2시간 전후에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문자전광판을 활용하여 사전에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밖에 생명섬, 부표 등 안전시설물을 추가로 설치하여 안전사고 예방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인공적으로 만든 생명섬>

'생명섬'은 하섬일원 갯골을 따라 설치한 야간식별 및 긴급대피가 가능한 소형부잔교를 말한다.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썰물 때 갯벌에 들어갈 때에는 반드시 밀물 시간을 확인하여 바닷물이 들어오기 전에 갯벌을 벗어나야 고립 등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