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임이자의원, "수자원공사, 용수전용댐 64% 노후화 댐 안전 '빨간불'"수자원공사 관리 댐 전체 노후 비율 43%

용수전용댐 취수탑의 47% ‘내진 안전성 부족’
비상 시 물 방류하는 ‘비상방류시설’ 64% 시설개선 필요
임이자 의원, “지진‧노후화 대비 댐 안전성 강화 대책 필요”
[국회=권병창 기자
]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용수전용댐의 노후화 비율이 무려 64%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댐은 총 37개로 △다목적댐(20개) △용수전용댐(14개) △홍수조절댐(3개) 등이 있다.

전체 37개 댐 가운데 43%인 16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물공급을 위한 용수전용댐 14개 중 64%인 9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돼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환경부가 실시한 용수전용댐 안전성 검토 결과에 따르면, 14개 댐에 설치되어 있는 17개 취수탑 가운데 47%인 △영천댐 △안계댐 2개소 △사연댐 △대암댐 △연초댐 △운문댐 2개소, 총 8개소의 취수탑에‘내진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상황 발생 시 댐의 물을 긴급하게 방류시키기 위한 ‘비상방류시설’능력 또한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비상방류시설 능력부족 댐은 전체 14개댐 중 9개댐으로 △달방댐 △영천댐 △안계댐 △사연댐 △연초댐 △운문댐 △대곡댐 △대암댐 △△구천댐으로 확인됐다.

임이자 의원은“지진횟수가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규모도 커지는 추세”라며,“지진 등의 재해로 댐 안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국가적 재난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다목적댐 안정성 강화 사업은 현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지만 빨라도 2021년 이후에나 사업착수가 가능할 것”이라며“수자원공사는 시급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