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박재호 의원, 항공이용자 권익보호 이스타항공+에어서울 등 'A' 등급2018년 항공교통이용자 보호 충실성 평가, 캐세이드래곤항공 외국적항공 중 1위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국회=권병창 기자] 국적 저비용항공(LCC)사의 서비스 평가보고에서 이스타항공에 이어 에어서울 · 진에어 · 티웨이항공이 A등급을 받았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이 2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이 제출한 ‘2018년 항공교통 서비스 평가’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이같이 분석됐다.

이는 항공교통이용자 보호 충실성 분야에서 대형 국적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제치고,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이 1위, 진에어가 2위를 차지했다.

반면, 대형 국적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각 4위와 6위에 그쳤다.

외국적 항공사의 경우 캐세이드래곤항공(홍콩)이 1위를 차지하였고, 팬퍼시픽항공(필리핀)은 47위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항공교통이용자 보호 충실성 평가는 항공운송사업자가 항공교통이용자 권익보호를 위해 보호제도를 충실히 구축하고, 이행하고 있는지 평가하는 것이다.

평가 점수는 ‘피해구제성’ 40점, ‘행정처분’ 40점, ‘보호조치 충실성’ 20점으로 배점되었으며, 각 항목별 점수의 합으로 결과를 산정했다.

즉, 권익보호 분야를 차등화시킨 A등급은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진에어,대한항공,티웨이항공이 올랐지만, B등급은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D등급은 에어부산으로 집계됐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