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파주 센트럴밸리 토지주비대위, 시장면담 요구 시위24일 오후 시청 본관 계단앞에 40여명 몰려들어
<본청 현관문을 두고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공무원과 주민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지근거리에서 비상대기중인 경찰들>

[파주=권병창 기자] 파주시의 센트럴밸리 토지주비상대책위원회는 최종환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한동안 실력행사로 소동을 빚었다.

24일 오후 3시부터 시청 본관 계단앞에 진을 친 40여명의 토지주들은 사전에 차단된 출입문을 밀어 파손하는 사태마저 초래됐다.

실랑이를 뒤로 심각성을 신고받은 10여 명의 경찰과 119구조대는 일정거리를 두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등 긴장의 끈을 늦추지 못했다.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주민들과 공무원들>
<주민들이 내걸은 플래카드>
<긴급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바닥에 드러누운 60대 여성을 차에 실고 이동을 준비하고 있다.>

60대 추정의 한 여성은 힘에 겨워 바닥에 드러누운채 119구조대에 이송된데다 일부 주민들은 "떳떳하게 왜 못 만나느냐"며 거칠게 항의했다.

심지어 50대 남성은 욕설을 퍼붓거나 현관문을 뒤흔들어 눈총을 받기도 했다. 

이들은 "시에서 귀를 막은지 10개월을 기다렸다. 우리도 민원인이다. 어엿한 시민"이라고 격앙된 어조로 경비요원들과 40여분 가까이 고성이 오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