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파주시 남북문화교류협력방안 모색 토론회 성료문유진 북한경제&IT박사, "파주통일의 관문이 평화의 공간으로"
<북한을 이탈한 문유진북한경제 & IT박사가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파주출판단지=권병창 기자] 북한을 이탈해 한국에서 북한경제 및 IT박사 학위를 취득한 문유진박사는 '파주 통일의 관문이 평화의 공간으로'제하아래 핑크빛 비전을 제시했다.

문유진 박사는 27일 오후 파주시 출판단지에서 열린 '파주시 남북문화교류협력방안 모색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서 이같이 주장했다.

문 박사는 통일의 관문이 평화의 공간으로 파주시는 중앙정부가 갖지 못한 강점을 잘 살려 남북교류협력이 확대되면 가능한 일이 많다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파주-개성 경제적인 교류협력에서 경남에서는 특허청에 상표로 등록된 '통일딸기'는 독창적인 남북한의 상생의 성공 모델이라 제시했다.

이에 파주에서도 '통일인삼'과 같이 파주-개성 지자체의 교류와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고부가 가치를 개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박사는 이외 법적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 점-선-면의 3단계에서 걸치는 기간은 장기적이 될 수도 있으므로 파주시의회가 법적인 제도적인 절차를 마련해 주길 기대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