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카라+동물자유연대,'실험동물의 날' 복제연구 취소 성명
<동물보호단체 등이 24일 '실험동물의 날'을 맞아 서울대 수의생물자원연구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대=유영미 기자]"비윤리적인 복제관련, 연구와 사업을 원천 취소하고 서울대의 이병천교수를 즉시 파면하라"

24일 '실험동물의 날'을 맞아 동물권행동단체 카라와 동물자유연대, 비글구조네트워크 등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대 수의생물자원연구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동물보호단체는 해당 책임자인 이병천교수 해임과 함께 복제견의 연구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실험동물 법을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동물단체는 이어 비윤리적인 동물실험을 심의하고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시스템인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역할 부재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건국대학교 수의대가 번식장으로부터 실험개를 공급받아 동물실험을 했어도 그에 상응한 처벌규정이 없는 만큼, 동물단체는 관련법 개정을 요구했으나 국회는 3년째 계류중이라고 개탄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한 공중파에서 보도한 내용의 경우 서울대의 이병천교수 사태는 현재 국내 동물실험 현실이 안고 있는 제반 문제점을 총망라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극명한 사례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 실험동물의 날'은 영국 동물실험반대협회가 1979년 4월24일 이 단체의 전 대표인 휴 다우딩(Hugh Dowding·1882∼1970) 남작의 생일을 기념,제정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송이 2019-04-26 19:49:34

    동물실험은 질병에 대한 연구 및 실험을 하여 백신등 신약을 만들어 내기 위한 방법이라 봅니다.
    그렇다면 사람을 대상으로 실험을 해야하는지 의문입니다.
    지금까지 어떠한 문제없이 진행해 왔었습니다.
    어떤방법으로 백신이나 신약개발 연구 등을 할것인지도 제시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아무런 대책없이 하지말라... 이건 아닌것 같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