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광군, 국내 육성 딸기 신품종 확대 보급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23일 영광 관내 딸기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딸기 신품종 조기 보급 확대 시범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영광군농업기술센터의 딸기 신품종 실증시험포에서 진행된 설명회에서는 농가에 올해 진행할 딸기 신품종 보급 시범사업의 추진 방향을 안내하고 '금실', '메리퀸'등 센터 내 실증시험포에 재배한 신품종 시식회를 비롯해 각각의 품종 특성 및 재배 상 유의점을 세세하게 전달했다.

이번 사업은 '금실'과 '메리퀸' 등 국내에서 새로 육종한 품종을 확대 보급하는 사업으로 농가에 보다 빠르게 보급해 딸기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나아가 수출 증대에 기여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소개된 '금실'은 평균 당도 11.2브릭스로 당도가 높고 약한 복숭아 향이 나며 무게는 20.5g으로 중대과형이며 '메리퀸'은 당도 12.1브릭스로 당도가 높고 열매가 단단하며 형태가 좋아 장거리 수송에도 유리하다.

이들은 달콤하고 과즙이 풍부하며 단단한 특성으로 농가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과거 '설향' 품종에 치우쳐 있었을 때 출하 시기가 몰리거나 병해에 취약했던 단점을 보완함과 동시에 지역별 특성화된 품종을 육성·보급해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