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부산 기장군, 다양한 먹이사슬의 균형적 패류자원 개발 박차

부산 기장군(군수 오규석)은 먹이사슬 관계의 다양성을 활용해 건강한 연안 생태 환경 조성은 물론 어업인 소득원 개발을 위한 패류자원개발 시험연구의 일환으로 오는 26일 군 장안읍 해역 일원에 왕우럭조개 종자를 시험 방류한다고 밝혔다.

해조류의 경우 광합성을 통해 산소와 영양물질을 만드는 1차 생산자 역할뿐 아니라 해양생물의 직접적인 먹잇감이 되기 때문에 해양생태계의 있어서 중요한 지위에 있지만, 연안해역 갯녹음 현상(백화현상)으로 해조류 서식공간이 축소되고 있다.

또한 현재 어업인들의 중요한 소득원이 되는 전복은 해조류를 먹이로 하기 때문에 해조류 서식지 확대에 위협이 되는 실정으로 건강한 해양생태계 유지는 물론 어업인 소득원 개발을 위한 다양한 먹이사슬의 패류자원 개발은 시급한 입장이다.

이에 기장군해조류육종융합연구센터(이하 '기장군연구센터')에서는 기장의 우수한 해양환경을 활용해 해조류 이외에 유기물을 섭식하는 왕우럭, 개조개 등을 대상으로 2023년까지 총사업비 8억 원을 투입해 패류 특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기장 전 연안해역을 중심으로 해양저질 여건개선, 종자 크기, 방류 시기, 방류밀도 등 방류조건별 다양한 해역실험을 통한 지속적인 시험연구로 기장 연안해역의 해조 숲을 보호하고 어업인들의 새로운 소득품종 개발에 집중, 효율적 자원조성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왕우럭조개는 진판새목 개량조갯과의 연체동물로 살을 일부 껍데기 밖으로 내놓고 다니는 대형패류로 우리나라와 일본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조간대에서 수심 20m 사이의 사니질 밑에 서식하며 감칠맛이 있고 씹는 맛이 좋아 인기가 많은 품종이다.

일본명인 '미루쿠이'는 껍질에 '미루'라고 하는 해조류가 자라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부산·여수·울산·속초·강릉·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에서는 '부채조개', 인천에서는 '주걱조개', 거제에서는 '껄구지'라고 불린다.

왕우럭조개는 한 마리당 1∼2만 원을 호가하는 경제성 있는 명품 조개로 군에서는 2014년부터 어업인, 패류 전문가 등의 의견들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기장 연안 해양 상황에 맞는 체계적 성장연구를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협의를 거쳐 종자 크기 10㎜ 수준의 왕우럭조개 2만 미를 시험 방류하는 것이다.

이번 방류는 NGO지구환경운동연합본부 기장군지회, 지역 주민 등 30여 명이 동참하며 왕우럭조개 종자 방류뿐 아니라 해양쓰레기 수거 등 연안 환경정비를 병행 실시한다.

민간단체 등의 적극적 참여로 건강한 연안 생태 조성을 위한 공감과 다시금 해양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되새기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본다.

군연구센터 관계자는 "경제성 있는 고가 패류 특화단지 조성을 위해 다양한 시험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며 특화단지 조성 시 지역어업인 소득 증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에 상당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