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광양시, '백운산 고로쇠' 시음·판촉행사 개최

전남 광양시는 25일 고로쇠 약수 채취 시작 날짜에 맞춰 시청 로비에서 직원과 시민을 대상으로 광양 백운산 고로쇠 시음 및 판촉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광양 백운산 고로쇠 약수의 효능을 널리 알리고 안정적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시청 직원과 산림조합 임직원, 광양 백운산 고로쇠약수 협회 회원 등 6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시음행사와 함께 홍보 전단을 배포했다.

시는 믿을 수 있는 고로쇠 약수 생산을 위해 약수 협회와 오는 31일까지 백운산 고로쇠 채취 위생상태 일제점검을 한다.   백운산 주변 고로쇠 채취 현장을 중심으로 재생, 노후 호스 사용 여부, 정제시설 이용 상태, 위생용기 사용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이와 함께 고로쇠 수액으로는 전국 최초로 지리적 표시등록제(산림청 제16호)를 획득한 데 이어 국가 중요 농업유산 등재를 위해 역사적 고증 사료 수집 등에 나서고 있다.

시는 국가 중요 농업유산 등재로 백운산 고로쇠 농업유산 보전과 농가소득 제고, 지역 브랜드 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재복 산림소득팀장은 "우리 시는 국내 최초로 고로쇠 농업을 시작한 지역으로 수액 산업의 시초이자 고로쇠 농업을 전국적으로 확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광양 고로쇠 약수가 전국 최고의 명성을 자랑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시설 개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백운산 고로쇠는 무기질과 비타민 등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위장병, 관절염 등에 뛰어난 수액으로 알려졌다.    현재 시에는 380여 농가가 1,685㏊에 연간 34억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