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신안군 '철새서식지 먹이 공급 사업, 대체서식지 효과 입증'신안군 서식지에서 휴식 중인 촉새

신안군(박우량 군수)은 전남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생물학과(성하철 교수)에 위탁해 작년 10월 25일부터 2개월 동안 철새서식지 먹이 공급 사업에 따른 이동성 철새들의 대체서식지 이용 및 유도 효과를 분석하기 위한 모니터링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흑산도 내 철새서식지 먹이 공급 대상지 중 2개 소권역(사리, 소사리)을 대상으로 먹이 공급지(실험군 7필지) 및 비공급지(대조군 8필지)로 나눠 조사를 수행했으며 사리 및 소사리 지역은 마을 주변 계곡부 평탄지에 관목과 경작지로서 초지와 산림성 소형 조류에게 미수확 곡물을 존치시켜 철새의 먹이를 자원화했다.

철새 모니터링 조사결과 총 5목 21과 43종이 서식했으며 짧은 조사기간(10∼11월)을 고려하더라도 실험군에서는 36종 3천131개체가, 대조군에서는 34종 2천135개체가 관찰돼 먹이를 존치한 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이용 종과 개체수가 더 높게 관찰됐다.

실험군 내 이용 종수와 개체수의 증가 효과뿐만 아니라 실험군에서 이용시간이 더 높게 나타났으며 실험군 면적이 증가할수록, 도로에서부터 이격거리가 멀수록 먹이 공급 사업지 이용시간과 개체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거리 이동 철새는 중간 경유지(흑산도 등)에서 휴식을 취하며 먹이와 에너지 보충을 하기 때문에 철새의 생존과 번식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으며 2017년부터 추진한 중간 경유지 철새 먹이 공급 사업은 이들 철새에게 중요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철새도래지 내 중간기착지로서의 흑산도의 가치를 높이고 서식지 다양성과 종 다양성 보호와 회복을 위해서 철새서식지 먹이 마을 조성을 매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신안군은 철새 먹이 공급 사업이 대체서식지로서 사업효과가 입증됨에 따라 흑산공항 건설사업과 연계한 대체서식지를 6개소를 추가 조성하는 한편 공항 개항 이후에도 사후관리를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