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영산강 보 개방후 4대강중 가장 넓은 모래톱 형성승촌보 및 죽산보 완전개방, 축구장 약 23배 모래톱, 약 333배의 수변공간 발생

[세종=장주일 기자]영산강 지류의 승촌보와 죽산보를 한시적으로 개방한 결과, 4대강중 생태계가 살아난데다 가장 넓은 모래톱과 수변공간이 나타났다.

6일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14일까지 영산강 승촌보와 죽산보를 완전개방하여 그 결과를 관측(이하 모니터링)한 분석 결과,이같이 발표했다.

승촌보는 올해 3월 20일부터 점진적으로 개방하여 4월 6일부터 완전 개방상태를 유지하다가 수막재배가 시작되는 기간인 11월 15일부터 목표수위(E.L 6.0m)까지 회복됐다.

죽산보는 작년 6월부터 부분 개방한 이후, 올해 10월 31일부터 완전개방 상태(E.L -1.35m)를 유지하고 있으며, 양수장 가동이 시작되는 내년 3월까지 현 수위가 유지될 예정이다.

보 개방 이후 물의 흐름은 체류시간이 평균 7.3~20.1일에서 2.4~3.3일로 크게 감소(67.1~83.6%)하고, 유속도 1.9~3.4cm/s에서 11.0~13.8cm/s으로 큰 폭으로 증가(306~479%)하는 등 대폭 개선됐다.

이번 개방으로 수계 전체에 모래톱 0.164km2(축구장 면적 약 23배)이 발생했으며, 수변공간도 28.9% 증가(2.378km2, 축구장 면적 약 333배)하는 등 개방 수계 중 가장 넓은 노출지가 나타났다.

또한, 완전개방 시 전 구간에서 유수성이 회복되었던 승촌보와는 달리 죽산보는 하구둑 수위 영향으로 보 하류 일부(1/3) 구간까지만 유수성이 회복되어 한계가 있었다.

수변생태 공간이 넓어지고, 여울, 웅덩이 등이 형성되면서 다양한 물새류와 맹꽁이, 삵, 수달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들의 서식환경이 개선되었다.

또 영산강 수계 완전개방 이후, 전월(10월) 대비 텃새화된 물새류 개체수는 68마리에서 126마리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환경부는 영산강 주변의 육상‧수생태계 변화와 계절적 요인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관찰하여 평가할 계획이다.

지난 4월 6일부터 완전개방한 승촌보의 경우, 매년 여름이면 반복되던 녹조가 올해는 급감했으며, 매년 6∼7회 발생하던 저층 산소 부족 현상(DO 2mg/L이하)도 해소되었다.

승촌보의 경우 클로로필-a가 예년 같은 기간 및 개방 전 대비 감소하였으며,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은 개방 전 대비 감소했다.

다만, 죽산보에서는 총인(T-P) 및 BOD 농도가 개방 전 및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다소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11월초 많은 비로 비점오염물질 유입이 증가했고, 특히 영산강 수계는 대규모 하수처리장과 집약적인 농‧축산업에 기인한 오염물질이 보 구간에 퇴적되었다가 보가 개방되면서 퇴적물 재부유가 증가하여 수치가 상승한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부는 향후 보 개방에 따른 보다 더 정확한 수질변화 분석을 위해 개방기간을 확대하고, 비점오염물질의 유입, 지류 하천과의 영향을 보다 면밀하게 분석할 예정이다.

죽산보 개방 시에는 관계기관(한국수자원공사 구제작업단, 영산강유역청 환경지킴이)이 합동으로 생태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패류 구제 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어류 16개체, 패류 19만 4,724개체를 구제하여 수심이 깊은 곳으로 방생했으며, 어패류 폐사 발생 수는 매우 적었다.

물이용의 경우, 지하수 변동은 대부분의 관측정에서(1곳 제외) 개방 수위보다 변동 폭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완전개방기간 동안 취수장(2곳) 및 양수장(28개) 모두 문제가 없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