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르포]창화현 루강, ‘한국판 경주 최씨집’ 반달우물(半邊井)
<200여년 전 우물하나 관정하기 어려운 시대에 흔쾌히 자신의 반쪽 우물을 내준 왕씨 일가의 삶이 소리없는 교육적 가치를 일깨워 준다>

[창화현(대만)=권병창 기자/사진=윤찬기 기자]학문의 문예가 높은 왕씨 일가는 200여년전 담장 안밖으로 우물을 내 길손과 이웃에 물을 나눠 마실 수 있도록 했다.

이로 인해 우물 하나를 만들려면 일반 사람들은 사실상 어려웠던 만큼 그 당시로는 아름다운 미덕으로 여길 수 있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 1671년 조선나라에 큰 흉년이 들었다.
경주 최씨는 곳간을 과감히 헐면서 이렇게 얘기한다.

"곳간을 열어 모든 굶는 이들에게 죽을 끓여 먹이도록 하라."
그리고, "헐벗은 이에게는 옷을 지어 입히도록 하라." 

이렇게 말하고 집 앞 마당에 큰 솥을 걸고 굶주린 사람을 위해 연일 죽을 끓이도록 했다.
지금도 그 자리가 '활인당'이란 이름으로 구전되고 있다.

<우물의 깊이 등 현존 자료를 알수 없어 아쉬움은 크지만, 직경은 70~80여cm로 추정된다.>

1일 타이완의 창화현 루강(鹿港) 옛길에 남아있는 '한국판 경주 최씨집'의 '반달우물(半邊井.Half side Well)'이 메말라가는 현시대에 소리없는 웅변으로 다가온다.

"사방 백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흉년기에는 땅을 사지 말라. 재산은 만 석 이상 지니지 말라."

경주 최 씨의 또 다른 유훈에 버금가는 작은 밀알이 아닐까 싶다.

창화현내 루강의 왕씨 가문이 그 당시에 택한 뜻은 타자본위(Altarity) 윤리 또는 서양의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그 옛날에 이미 실천한 셈이다.

가진 자는 그 부를 주위 사람과 나눌 의무가 있다는 아가페(agape)적인 인격과 정신적 사랑이 오롯이 담겨있는 나눔실천이리라. 

그리스어로 이는 '조건 없는 사랑'이라는 뜻을 내포하기에 이 시대에도 역시 존경받아 마땅하다.

즉, 자기를 희생하고 타자본위의 이웃 생활을 ‘아가페 사랑’으로 나누며 여전히 감동의 물결을 선사한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