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포토뉴스
소백산국립공원, 토종여우 1쌍 자연방사환경부, 한국 토종여우 복원사업 일환

   
 
한반도에서 멸종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산 토종여우를 복원하는 사업이 마침내 소백산국립공원에서 결실을 맺게 됐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정광수.이하 공단)은 멸종위기Ⅰ급 동물인 여우 1쌍(암 1, 수 1 사진)을 31일 한국 토종여우가 서식하기에 최적의 환경이자 먹이자원이 풍부한 소백산국립공원 일원에 방사했다.

이번 여우 방사는 환경부와 공단이 오는 2020년까지 멸종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소 생존개체수 50마리 증식을 목표로 2009년도부터 추진하고 있는 '한국 토종여우 복원사업'의 일환이다.

방사된 토종여우 1쌍은 지난 4월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난 부모가 서로 다른 유전적으로 뛰어난 개체로, 8월 자연적응 훈련장에 들어온 이후 2개월간 먹이포획, 대인.대물 기피훈련 등 야생생존에 필요한 자연적응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자연적응 훈련장은 9만1568㎡(2만7700여 평)의 부지에 9600㎡(2900여 평)의 규모로 마련됐다.
자연적응훈련장 본동, 실내외 계류장, 관찰 공간, 여우굴 등으로 구성됐다.

방사 토종여우 2마리에는 무선추적장치를 부착해 여우의 생태특성(행동 범위, 서식지 선호도 등), 환경특성(위협요인관리, 생존율, 폐사율 등) 등의 자료를 수집할 계획이다.
수집된 정보는 소백산 서식지 관리방안을 마련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정철운 팀장은 "여우는 쥐처럼 작은 설치류나 꿩 등을 먹이로 생활하는 매우 겁 많은 소형 개과 동물로 인간 등 상위 포식자를 매우 두려워한다"며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방사시기에 맞춰 여우 서식을 알리는 안내 플랜카드와 리플릿을 소백산 국립공원 내에 설치,배포했다"고 밝혔다.
 <박영헌편집위원/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