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파주소방서,90대 女치매 실종자 야산에서 긴급구조
<파주소방서 119구조대가 8일 한동안 실종된 90대 치매 할머니를 야산에서 발견한뒤 병원으로 긴급 후송하고 있다./사진=파주소방서 제공>

36도를 웃도는 폭염 속에 실종된 90대의 할머니 치매 환자를 신속하게 구조, 병원으로 이송했다. 

파주소방서는 8일 낮 12시 47분께 법원읍 삼방리 P요양원으로부터 입원 중인 치매 환자 김모(92.여)씨가 요양원의 방충망을 뜯고 사라졌다는 신고를 접수,수색에 나섰다. 

119구조대는 즉시 출동해 요양원 인근 산을 수색해 산 중턱에서 앉아있던 김 씨를 발견하고 열사병 등 탈진여부를 확인한 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김 씨는 요양원에서 나와 1시간여 동안 200여m 떨어진 산 중턱까지 올라가면서 우측 이마에 찰과상을 입은 것 외에는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서 관계자는 "36℃를 웃도는 폭염 속에 90대 노인이 산속을 헤매 자칫 큰 일로 이어질 뻔 했다"면서 "신속히 구조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 씨가 요양원을 나가게 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파주=이계정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