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장제원대변인, 홍 원내대표 기자간담회 관련 기자회견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의 기자간담회와 관련, 자유한국당의 수석대변인 장제원의원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강도높은 구두논평을 냈다.            

이는 민주당의 홍영표 신임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사퇴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의에 대해 “내일 (국회의원 사퇴를) 처리하지 못하면 4개 지역구 국민들의 참정권이 1년간 사실상 박탈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장제원의원의 기자회견 전문이다.

국민들의 참정권 박탈도 안 되지만,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국민들의 진상규명 요구도 묵살해서는 안 된다.

홍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특검, 실체적 특검이 아니라 정쟁 도구라는 일부 우려가 사실”이라고도 했다.

야당의 특검 요구를 ‘정쟁의 도구’라고 판단하는 ‘정쟁적 시각’에 놀라울 따름이다.

국민적 요구인 성역없고 조건없는 특검 요구가 정쟁인가? 중요한 증거는 이미 사라져 버리고, 뒷북 수사로 관련자들이 미리 대비할 충분한 시간만 주고 있는 이 엄중한 상황이 정치공세 인가?

“진선미 수석부대표도 인선됐으니 수석 회동해서 실무논의라도 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또 야당 기만인가?

원내대표가 ‘선 사퇴 처리’라는 가이드라인을 쳐놓았는데 수석끼리 무슨 대화를 하라는 것인지 당선 직후 ‘아무것도 파악하지 못했다’라고 한 말에 이은 야당 기만 2탄이다.

남은 시간은 충분하다.

부디, ‘추경, 특검법, 국회의원 사퇴처리를 패키지로 타결하여 국회를 정상화 하라’는 국민적 요구를 걷어차지 않길 바란다.
<국회=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