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탐사보도
국립공원 관내 무공해 전기자동차 운행
전기자동차 14대 전기자전거 58대 운용

비경을 간직한 국립공원 중심으로 예찰 활동에 나설 친환경 자동차가 부분적으로 배치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엄홍우)은 국립공원에서의 친환경 순찰 활동을 위해 무공해 전기자동차 14대와 전기자전거 58대를 도입, 운영키로 했다.

공단은 전국 26개 국립공원사무소에 총 250여 대의 순찰용 및 작업용 차량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경유를 사용하는 트럭이나 RV차량이다.



이번에 보급되는 전기자동차와 전기자전거는 1회 충전으로 각각 50㎞, 30㎞를 운행할 수 있다.

주로 탐방객이 많이 붐비는 저지대 근거리 순찰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공단은 이를 통해 연간 약 92톤의 탄소배출 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탐방객이 많은 주요 출입구에서는 경유 자동차로 인한 매연과 소음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단 김태경 환경관리팀장은 "전기자동차 도입은 청정지역인 국립공원의 이미지에 적합한 순찰수단"이라며 "탐방객들의 쾌적한 탐방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강수정 기자>

강수정 기자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