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남권
대구시, 녹아내리는 사드 한파에 중국 관광객 유치 마케팅 강화

대구시는 한-중 양국의 관광 교류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중국 관광객의 방한 트렌드가 일반 단체 관광객에서 개별·특수목적 관광객으로 변화함에 따라 중국 관광객의 적극적인 유치와 선제적 대응을 위한 마케팅에 나선다.

중국 하북성 석가장 지역 예술가 160명, 공연단 143명으로 구성된 문화·예술공연단 303명이 3월 30일 대구를 방문했다.

이들은 4월 1일까지 대구에 머물며 서문시장, 두류공원, 83타워를 관람하고 31일 패션디자인개발지원센터(북구 유통단지로14길 17) 2층에서 중국 문화·예술 공연 행사를 한다.

문화·예술 공연행사에는 160명의 서예, 회화 예술가들이 준비한 작품들을 전시하고 20개 공연팀들이 무용, 평극, 합창, 경극 등 다채로운 공연들을 선보인다.

이들은 행사 이후에는 대구 지역 내 한국의학연구소(KMI) 대구건강검진센터, 경북대학교 올포스킨 피부과, BL성형외과의원, 덕영치과병원, 브이성형외과를 찾아 대구의 우수한 의료수준과 최첨단 의료시스템으로 건강검진을 받으며 의료관광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번 관광객 유치는 대구시가 중국 틈새시장을 겨냥해 2014년부터 특수목적 해외 교류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한 성과로 꼽힌다.

대구시는 대구·경북 지역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대구관광 마케팅을 전개한 결과 4월 1일 개최되는 '2018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마스터즈 10km 부문에 유학생 95명이 참가해 벚꽃과 함께 도심을 달리고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화합의 광장에서 다양한 이벤트 체험으로 지역 대표 스포츠 축제를 즐길 예정이다.

대구시 한만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앞으로도 대구시는 틈새시장을 겨냥해 신 트렌드 유커를 유치하기 위해 마라톤, 축제, 수학여행 상품 등 문화, 예술, 체육, 교육 테마로 다양한 상품개발을 통해 대구를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중국 관광객 유치 마케팅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대구=한문협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