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2018 세계 물의 날,“물의 미래,자연에서 찾다”이낙연총리,김은경 장관 등 1,200여 명 참석
1
2
1

올해 주제 ‘물을 위한 자연(Nature for Water)’
물환경 보전위한 자연성 회복의 중요성 논의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8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을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했다.

‘세계 물의 날’은 물의 소중함을 알리고 물 문제 해결에 전 세계의 동참을 호소하기 위해 유엔이 1992년부터 매년 3월 22일을 지정해 선포한 날로 우리나라는 1995년부터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유엔은 올해 ‘세계 물의 날’의 주제를 ‘물을 위한 자연(Nature for Water)'으로 정했으며 가뭄, 홍수 등 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존 공간의 자연성 회복 노력을 통해 물순환 체계의 회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이와 연계하여 ’물의 미래, 자연에서 찾다‘를 국내 주제로 정했다.

1
4

이에 따라 물환경에 대한 자연성 회복의 중요성과 물의 가치에 대한 시민의 인식 개선,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 등 정부의 노력을 표현하는 기념식을 진행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은경 환경부 장관,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을 비롯해 시민단체, 학계 관계자 등 1,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그간 우리나라의 물 관리 발전에 기여한 16명에게 훈장(1명), 포장(1명), 대통령표창(6명), 국무총리표창(8명) 등의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국민훈장동백장 수상자는 섬진강 시인으로 불리는 김용택 시인으로 선정됐다. 

김용택 시인은 섬진강 연작 등의 작품과 강연, 방송 활동으로 우리나라 물환경의 아름다움과 보전을 널리 알린 점을 인정받았다.
<킨텍스(고양)=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