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남권
부산시, 미국 LA에 '부산 수출기업 물류센터' 운영

부산시가 미주지역에 수출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한 '부산 수출기업 물류네트워크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참가업체를 모집한다.

미주 물류센터에서는 부산기업의 제품보관뿐만 아니라 입·출고, 소포장, 라벨링, 재고관리, 반품 등 기업 자체 물류센터에서 처리하는 각종 제반 서비스도 함께 지원한다.

이를 위해 부산시와 수행기관인 부산경제진흥원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더스트리시에 소재한 물류기업인 CGETC Inc.(대표자 데이비드 변)를 협력사로 선정해 지역기업에 물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의 지원대상 기업은 북미에 수출 중이거나 수출계약이 체결된 업체로서 현지 물류센터에 보관할 재고를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지원기업으로 선정되면 물류센터를 우선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업체당 연간 최대 800만 원 한도 내에서 창고 보관료와 제반 서비스 요금의 8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북미지역의 바이어와 수입유통사는 북미지역의 넓은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주문 즉시 제품출고가 가능한 현지 물류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수출업자를 선호하므로 수출을 위해서는 현지 물류창고 운영은 필수적이다.

부산시의 이번 물류네트워크 지원사업은 미국지역의 스톡세일과 최근 증가하고 있는 해외 온라인판매 등 다양한 수출형태에 맞춰 지역기업의 물류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물류비 비중이 큰 미주지역의 수출을 망설이는 기업의 미주시장 수출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정노 부산시 통상진흥과장은 "미주 물류지원사업은 부산시가 지자체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으로 부산시가 지원하는 미국 아마존 온라인 입점지원 사업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물류비 부담으로 북미지역 수출에 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이 이 사업으로 많은 도움을 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