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신천지예수교회,‘전도의 날’ 1만2천여 명 전도말씀 갈급한 심령들 교리비교 제시에 호평

성경 말씀에 갈급한 일반교인들이 기성교단 측의 음해와 비방활동에도 불구하고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에 크게 호응하고 배워보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최근 전국 및 해외에서 진행한 ‘전도의 날’ 행사 결과, 국내에서만 7,000여 명이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을 배우기로 결정했다. 해외 5천 명을 포함하면 단 하루 만에 1만2천 여명이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을 배우기로 확정한 것이다.

이들 중 기성교회에서 성경을 제대로 배우지 못한 교인 뿐 아니라 신앙인이 아닌 일반인들도 상당수 신천지예수교회의 성경 말씀을 배우길 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임을 공개하고 진행한 이번 행사에 이처럼 많은 국민들이 호응을 한 것은 기성교회와 달리 오직 성경을 통해 신앙의 본질을 전하는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실체를 제대로 알게 된 것이란 분석이다.

이날 행사는 신천지예수교회와 기성교단의 교리를 비교하는 자료를 일반인들에게 보여주고 어느 쪽의 교리가 맞는지 스스로 판단하게 하는 방식으로 주로 진행됐다.

<신천지 광주교회의 중외공원에서 마련한 신천지 한기총 교리비교 캠페인>

일부 기독교언론을 비롯한 기성교단 측의 음해로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졌던 일부 시민들도 교리를 직접 비교해 확인하고는 기성교단 측의 주장이 잘못됐음을 인정했다.

특히, 행사에 참여한 교인들 중 수십 년간 교회를 다녔지만 성경에 대해 제대로 몰랐다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며, 이들은 성경의 예언과 그 이뤄진 실상을 전하는 신천지예수교회의 성경 말씀에 놀라움을 표시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이번 행사를 통해 성경 말씀에 갈급한 심령들이 너무나 많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교인들의 눈과 귀를 막지 말고 성경을 통해 신앙의 본질을 깨우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회자들의 본분이다. 직접 와서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을 확인하고 선악을 객관적으로 분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재순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