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신천지예수교회 비방행각 잇단 소송 ‘제동’법원,비방카페 운영자들 주장 ‘이유없다’ 기각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을 일방적으로 비방하는 카페 활동자들의 신천지 음해성 소송이 법원에 의해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은 23일 신천지 비방 카페인 ‘바로알자 사이비 신천지’ 활동자들이 자신들의 비방 글을 삭제 요청한 신천지예수교회의 행위가 표현의 자유 등을 위반했다는 주장에 대해 ‘이유 없다’며 기각했다.

5명의 주요 비방카페 활동자들은 이처럼 정당한 신천지예수교회의 활동을 문제 삼아 자신들에게 1억 2,100만 원을 지불하라는 억지 소송을 남발한 것이다.

법원은 신천지예수교회가 네이버 포털사이트 측에 비방자들의 글에 대한 삭제요청을 한 행위가 글을 게시한 자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불법행위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또한 신천지예수교회의 삭제 요청을 받아 임시차단 조치를 취한 해당 포털사이트에 대한 비방 카페 활동자들의 청구 역시 ‘이유 없다’며 기각했다.

법원의 판결에서 보듯 신천지예수교회를 일방적으로 비방하는 카페 운영자들은 온갖 허위·음해성 글을 게시한 뒤 이에 대한 정당한 삭제 요청까지 소송을 통해 차단하려는 집요함을 드러내고 있다.

실제로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비방카페의 글은 월 평균 635건에 이르며 블로그 등 온라인상 글을 합하면 월 평균 3,865건의 음해성 비방 글들이 게시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악성 허위 비방게시물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 관련법에 근거해서 해당 포털사이트에 게시중단을 요청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성경이 아닌 인신공격 등 음해와 거짓 글을 통해 신천지예수교회의 이미지 훼손을 노리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신천지예수교회에서 제시하는 기성교단과의 교리비교 자료에 대한 성경적인 답부터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개탄했다.
<법조팀>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이쁜졸리 2017-03-27 22:38:59

    악의적인 비방글들...
    반드시 근절되어야 합니다!!   삭제

    • 영이 2017-03-27 19:50:29

      비방카페 활동자들, 할 일 되게 없나보네요. 남 비방하기 전에 자신들 먼저 돌아보기를..   삭제

      • 좋아요. 2017-03-27 19:28:44

        일방적이고 악의적인 비방카페로 인해 피해보는 사람들이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리코타 2017-03-27 17:02:17

          남 비방해서 얻을것도 없는데 참...   삭제

          • 박명배 2017-03-25 02:50:54

            예수님이 너희가성경도하나님도알지 못하는고로 성경을 오해하였도다 하시며.알지못하면서 안다하니죄가 그저있느니라.하시며.저 들의백합화의비유를 말씀하심이니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