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청주 오송농협 수박 '맛찬동이' 첫 출하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바이오작목회에서는 지난해 겨울부터 추위와 고르지 못한 봄 날씨에도 땀 흘려 정성을 기울이면서 생산한 수박을 첫 출하하면서 부푼 꿈에 들떠있다.

오송바이오작목회는 60여명의 회원이 90ha의 수박를 재배해 30억원의 소득을 목표로 28일 오송농협 산지유통센터(APC)에서 비파괴 선별기를 이용, 공동선과로 수박출하의 시동을 걸어 6월말까지 계속해서 출하할 예정이다. 

수박 첫 출하는 오송읍 서평2리 김양묵, 정신모님의 하우스 29동에서 75톤(1만8000개정도)의 수박을 지난 27일 수확해 28일 출하하게 됐다.

오송바이오작목회는 오래전부터 '맛찬동이'로 브랜드명을 걸고 수박을 친환경 GAP인증(농산물생산이력제)을 받아 생산한 최고 품질의 수박이다.

서울 양재동 농협판매장과 이마트를 비롯해 전국 수십 곳의 대형유통매장에 출하 될 정도로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부터 농촌진흥청에서 '탑과채' 생산단지로 지정되는 등 이 지역에서 생산된 수박은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해 당도가 뛰어 나고, 아삭아삭한 맛을 내는 고품질 수박으로 올 여름철에도 도시 소비자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