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충남 서북부 지역주민 위한 환경보건정책 시급충남발전硏,서산시와 당진시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충남 전체 배출량의 약 88%가 서북부 지역에서 배출

화력발전, 석유화학, 철강 등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중화학공업 기업이 많이 자리잡고 있는 충남 서북부 지역의 환경취약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충남발전연구원 명형남 초빙책임연구원은 충남리포트 146호에서 “특히 서산시와 당진시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중 황산화물, 총부유분진, 미세먼지, 휘발성유기화합물의 배출량은 충남 전체 배출량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충남의 화학물질 배출량과 이동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인데, 충남 전체 배출량의 약 88%가 서북부 지역(천안, 아산, 서산, 당진)에서 대기로 배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충남도는 대기오염측정장비를 확충해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대기오염물질 배출원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왔다. 그리고 2015년도에는 ‘충남 미세먼지 예보 및 경보에 관한 조례’(가칭)도 제정해 지역민의 건강피해를 최소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명 연구원은 “아직 충남도의 환경보건정책은 시작단계에 불과하다.”며 “충남 서북부 환경취약지역의 주민건강피해를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한 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4월부터 9개월간 충남 서북부 환경오염취약지역 6곳의 지역주민 482명을 대상으로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회 심리적 스트레스 조사에서 고위험군(27점 이상)에 속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당진 화력발전소(33.3%)로 나타났고, 조사 대상자들의 소변에서 검출된 중금속을 분석해보니, ‘총비소’의 경우는 기존 국내 연구와 비교해 다소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고, ‘수은’은 주로 발전소 인근 주민들에게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명 연구원은 “충남 서북부 환경취약지역의 주민건강피해를 예방·관리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기오염 배출기준을 강화하거나 대기오염 총량제 등 단계적 검토 △배출되는 유해물질에 대해 우선 관리대상으로 선정·관리 △환경과 건강을 통합한 감시체계 및 네트워크 구축 △충남 서북부 환경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환경유해물질에 대한 정보공개 △충남 거점별 환경과 보건 관련 기관의 공동 연구 및 사업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이 지역에서 많이 배출되고 있는 발암성 위해물질인 벤젠 등 우선 관리대상을 선정·관리해 환경보건조례에 포함시키는 등 대응책을 마련하거나, 환경과 건강의 가장 기초가 되는 자료 수집과 과학적 접근을 위한 감시체계 구축, 그리고 환경유해물질에 대한 정보공개 등은 가장 선결되어야 할 정책들”이라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