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구멍 뚫린 에볼라 방역,국민 우려 고조국민과 부산시민 불안에도 검역 완화 조치

오는 20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에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국 대표들이 참석함에 따라 정부가 검역체계를 강화키로 했다.

하지만 검역체계 강화방침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에볼라 방역이 구멍투성이 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이목희(서울 금천)의원이 오는 10.20일부터 부산에서 개막하는 ‘ITU전권회의 관련 에볼라 예방관리 대책’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부산광역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ITU 전권회의 참석 등록자 중 나이지리아, 세네갈, 콩고를 관리대상국가에서 제외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제외된 나이지리아, 세네갈, 콩고에서 에볼라 환자가 91명 발생, 51명 사망(WHO 10.5일 누적기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ITU 전권회의에는 에볼라발생 위험국가인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나이지리아, 세네갈, 콩고에서 총 176명이 참여한다. 그중 관리대상국가에서 제외된 세네갈에 23명, 콩고에 11명, 심지어 나이지리아에서는 107명이 참여 예정이어서 방역에 치명적인 사각지대가 예상된다.

이달 부산에서 열리는 ITU 전권회의에는 전 세계 193개 회원국에서 정보 통신기술 장차관과 국제기구 대표 등 3천 여 명이 참여한다. 이번 회의는 관람객도 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어 에볼라 유입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ITU 전권회의 에볼라병 관련국 등록자 현황
                                                                                                                                                                                        (단위 : 명)


구분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나이지리아

세네갈

콩고

총계

인원

(장관)

18(1)

6(1)

11(1)

107(1)

23(1)

11(1)

176

소계

35

141

관리대상국가 :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록자수 와 입국자수는 다소 차이가 날 수 있음. 나이지리아, 세네갈, 콩고는 2014.8월 이후부터 환자가 발생하지 않는 점 및 방역통제 상황 등을 감안, 관리대상국에서 제외됨.

에볼라 유입에 대한 국민과 부산시민의 우려가 고조되는 지금, 검역을 더욱 강화하지는 못할망정 주요감염 위험국 참가자들을 오히려 검역에서 제외시키는 방식으로 검역을 완화 시키고 있어 이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ITU 전권회의 에볼라 감염 우려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ITU 전권회의, 에볼라 걱정된다” “ITU 전권회의, 에볼라 무섭다던데” “ITU 전권회의, 에볼라 도는 이때 꼭 초청해야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악의 경우 에볼라 의심환자나 감염환자가 발생하여도 이들의 격리할 수 있는 격리시설이 부산에는 없는 상태이다. 뿐만 아니라 이들의 상태를 진단할 수 있는 별도의 진단실과 검사장비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볼라 의심환자 또는 감염환자의 임상상태를 진단하고 검사할 수 있는 별도의 진단실과 검사장비는 전무하여 일반 환자들이 사용하는 ‘진단검사의학실’을 공동으로 사용할 수밖에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문제는 그 뿐만이 아니다. 현재 의료기관에서의 ‘에볼라바이러스 의심환자 관리에 대한 임시 가이드라인’은 있지만, 정작 가이드라인을 따라야할 해당의료기관은 관련 내용을 정확히 숙지하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단 한 차례의 가상연습 조차 없었다. 지난 8일 미국에서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해 숨진 환자를 치료하다 에볼라에 감염된 여성 간호사가 치료 과정에서 연습되지 않은 안전규정 위반으로 전염을 유발했다고 추정(톰프리든 CDC 소장이 기자회견)하고 있어 우리 보건당국에 안전규정 관리의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이에 이목희의원은 “최근 미국과 스페인에서도 에볼라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에볼라바이러스 안전국가가 아니다. 방역을 더욱 강화해야 함에도 불구, 오히려 방역을 완화하는 정부의 안이한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이에 정부는 제외된 3개국을 다시 관리대상국에 포함 시켜야 하며,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오는 20일 행사에 한시적으로라도 관리대상국가로부터 입국 시 발열증상 기준(현재 38℃)을 낮춰 역학조사관 면접․조사를 거치고 입국할 수 있도록 검역을 더욱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목희의원은 “정부는 에볼라 의심환자를 별도로 진단할 수 있는 진단실과 검사장비를 해당의료기관에 조속히 지원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 및 지역거점병원이 임시가이드라인에 따라 가상연습을 하도록 관리․감독을 강화 할 것”을 주문했다.

강기형 기자  kghnews@naver.com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