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호남권
농어촌지역 교육 환경 개선 위해 통학택시 운영광역 시도 단위 전국 최초,‘15년부터 68개교 1,000여명 혜택

전북도는 교육청, 시군과 함께 농어촌지역 중‧고등학생의 통학편의를 위해 2015년부터 광역 시도 최초로 통학택시(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데 불편을 겪고 있는 농어촌지역(읍・면)의 중‧고등학생들의 등하교 통학 불편,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 경감 등 농어촌지역의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해 마련되었다.

이용대상은 도내 농어촌지역(읍‧면) 소재 중‧고등학교 재학생으로 동일 생활권에서 생활하며 통학하는 학생이며  통학거리가 편도 2km 이상이고 노선버스 등 이용이 불편하여 도보 또는 자전거 등 사적 교통수단으로 통학하는 학생이다.

그 동안은 교육청에서 초등학생만을 대상으로‘09년부터 통학버스(택시)를 운영하여 왔다.

지난 해 국회에서 개최된“농어촌 소규모학교 통학환경 개선 토론회”에 따르면 통학버스(택시)가 없는 학교의 지각·결석 비율은 21.4%이나 통학버스(택시)가 있는 초등학교의 지각·결석 비율은 2.3%로 통학 교통수단 지원 필요성이 제기되었었다.

이에 전북도는 전북교육청 및 시군과 함께 통학 실태조사 및 추진계획, 운영지침을 마련하는 등 ‘15년 3월부터 통학택시를 운영하기 위해 준비하여 왔다.

지난 9월 농어촌지역에 소재하는 193개교에 재학중인 1,2학년 25천여명을 대상으로 통학실태를 조사한 결과, 68개교에서 1,000여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이에따라, 도, 교육청, 시군에서 약 12억을 확보 중에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농어촌지역 중고등학생에 통학 교통수단 지원으로 통학환경 개선, 민선 6기 3대 과제인 삼락농정 달성에 일조하고 또한 택시업계 경영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관 기자  adwd100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