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제주권
제주도, 우럭 40만 마리 연안어장에 방류어족자원 증가로 향후 어업인 소득향상 기대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2억2천만원을 투자하여 어린물고기 40만 마리를 방류한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번에 방류하는 어린물고기 우럭(쏨뱅이)은 제주연안에 서식하는 대표적 정착성 어종이며, 연안어선들이 이용하는 주 어획자원으로 방류 후 생존율이 향상될 수 있도록 종묘의 질병유무, 사육과정, 활력상태 등에 대하여 사전 현지 확인 및 전염병 검사를 거쳐 9월 말경에 제주 연안어장에 방류한다고 밝혔다.

   
 
한편, 어류종묘매입방류사업으로 지난해에도 쏨뱅이 65만마리를 인공어초시설 해역과 수초가 많은 연안 해역에 방류하였으며, 올해도 추자도 주변해역에 참조기 25만마리를 방류하는 등 수산자원조성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품종의 수산종묘 방류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어린고기 보호에 어업인 스스로가 앞장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자원이 풍부한 건강한 바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