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탐방
국립공원,‘여름 밤 다채로운 문화행사’ 풍성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국립공원 야영장을 찾는 야영객과 지역주민을 위해 야영장 순회콘서트, 사진 전시, 영화 상영, 숲속 도서관 등의 풍성한 문화 행사를 22일부터 8월 2일까지 제공한다.

야영장 순회콘서트는 나눔과 배려를 주제로 야영객과 지역사회 문화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하는 클래식 공연으로 열린다.

22일 한려해상국립공원 학동야영장을 시작으로 23일 지리산국립공원 달궁야영장, 25일 치악산국립공원 금대야영장, 8월 1일 덕유산국립공원 덕유대야영장, 8월 2일 태안해안국립공원 학암포야영장 등 5개소에서 오후 7시부터 진행된다.

콘서트는 환경부, 문화체육관광부, 삼익문화재단의 후원과 NH농협 협찬으로 진행하며 소외계층 아동, 다문화가족 등을 초청하여 자연 속 색다른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차이코프스키의 왈츠 등 클래식 연주뿐만 아니라 드라마 명성황후 주제가, 색소폰 연주 등 친숙한 음악과 창작 무용 등으로 구성됐다. 야영객은 물론 현장을 방문하는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공단은 30일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하여 25일부터 8월 17일까지 설악산 설악동야영장, 가야산 치인야영장 등 6개 야영장에서 숲속 도서관을 운영한다.

계룡산 동학사야영장, 내장산 내장야영장 등 12개 야영장에서도 온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 영화 상영,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소규모 문화공연 등 다양한 숲 속 문화 체험이 제공될 예정이다.

공단의 안수철 탐방복지처장은 “국립공원 야외 공연장에서 수준 높은 문화체험을 통해 자연을 즐기고 방문객들이 한여름 밤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을 갖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친환경적이면서 다른 야영객에게 불편을 주지 않는 올바른 야영문화의 확산을 위해서 야영장과 연계한 자연관찰로 해설 프로그램과 음식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16개 야영장 푸드뱅크를 운영하고 있다.
<김나영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