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충남도,바가지요금 및 자릿세 징수행위 척결

충남도는 피서철을 맞아 14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79일간을 ‘피서철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도내 7개 주요 해수욕장과 관광·행락지 물가를 집중 관리한다고 밝혔다.

이번 물가관리 대상 해수욕장은 ▲보령시 대천·무창포해수욕장 ▲서천군 춘장대해수욕장 ▲태안군 만리포·몽산포·꽃지 해수욕장 ▲당진군 난지도해수욕장이며 이외에 기타 관광·행락지는 시·군에서 자체 선정한다.

중점관리 대상 품목은 ▲김치·된장찌개백반, 생선회 ▲숙박료(여관, 펜션, 야영장) ▲피서용품 이용료(튜브, 샤워장, 파라솔) ▲음료(생수, 콜라, 사이다) ▲주류(소주, 맥주, 막걸리) 총 15개 품목이다.

도는 신속·정확한 물가동향 파악과 현장 지도·점검을 위해 피서지별 물가동향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부당요금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주 1회 이상 현장지도 점검반을 편성·운영할 방침이다.

도는 특히 오는 26일부터 이틀간 도 물가관리팀과 시·군이 합동으로 ▲시·군의 피서철 물가안정 추진 실태 ▲바가지요금 및 자릿세 징수행위 ▲가격표시 이행 여부 등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도는 피서지별 번영회 등을 통한 공동구매로 박리다매 분위기를 유도하고, 품목별·업소별 대형 옥외가격표시판을 제작·설치해 부당요금 발생을 사전에 억제해 나가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피서지 물가안정 특별대책 추진을 통해 공정거래질서 확립을 통한 고품질 충남관광을 도모할 계획”이라며 “피서지 업소도 적절한 가격과 친절한 서비스로 다시 찾고 싶은 충남을 만드는데 적극적인 협조를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