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건강·웰빙
여름철 기온-오존증가, 사망위험 높아
심한 운동 삼가고 실외활동 자제
서울지역 10ppb 증가시 사망률 1% 상승


행동반경이 줄어드는 여름철에는 사망자 수는 줄어든 반면 일사망 수는 늘어났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여름철 기온 및 대기오염 물질 농도와 일사망 수와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7대 도시를 대상으로 1991년부터 2007년까지의 6월∼8월간 기상청 기상자료와 통계청 사망 원인자료, 그리고 2000년부터 2007년까지의 환경과학원의 대기오염도 자료를 이용했다.


연구대상지 7대 도시는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등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7대 도시의 기온과 대기오염 농도에 따른 일사망자 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여름철은 여타 계절에 비해 총사망자 수는 적은 편이나, 일평균 기온이 26~28℃ 이상에서 일사망 수가 증가하는 경향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대구는 28℃, 인천, 광주는 26℃ 이상일 때, 기온이 상승할수록 사망률이 증가하는 경향이다.

일평균 기온 1℃ 상승 시 사망율이 전체 연령에서는 0.4 ~ 2.6%, 고령자의 경우 0.9 ~ 3.3%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비슷한 위도에 위치한 서울과 인천, 그리고 대구와 광주를 비교하면, 일평균 기온이 높은 지역에서 사망자 수가 증가하는 온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역의 경우, 오존농도 10ppb 증가시, 사망률이 전체 연령에서는 0.9%, 고령자의 경우 1.0% 가량 늘어났다.

그 외 도시에서도 유사한 경향이 나타났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아 이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 및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7대 도시의 사망율은 2007년 427.7명으로 2002년 419명에 비해 약 2% 증가했다.

사망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자의 비율은 2007년에 64.9%로 2001년 58.3%에 비해 6.6% 늘어났다.

여름철 일평균 기온이 26℃ 이상이며 대기오염 농도가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노약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등 적극적인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현재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기후변화 적응과 관련, 기온에 따른 오염과 식생, 그로 인한 건강영향을 평가,예측하기 위한 다각적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허명숙 기자>

허명숙 기자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