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대기질 개선 위한 ‘그린카 보급’ 속도낸다

충남도가 대기질 개선을 위한 방편의 하나로 친환경자동차 보급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도는 올해 전기자동차와 천연가스버스 등 친환경자동차 58대를 보급하기로 하고 예산 9억여 원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중 전기자동차는 지난해 31대를 보급한데 이어 올해 20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도는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4억 6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지금까지 도내 지자체에 보급된 전기자동차는 총 95대로, 도는 올해 확보한 전기자동차 20대를 환경부로부터 ‘EV 선도도시’로 지정받은 당진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천연가스(CNG) 버스는 천안시에 38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도는 이를 위해 4억 57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천안 지역에는 이미 모든 시내버스가 천연가스 버스로 보급돼 운행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친환경 자동차 보급은 온실가스 감축 및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도는 친환경 자동차 보급 사업을 계속 추진해 맑고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