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고온기에도 싱싱한 친환경 별미 취나물 출하

   
 
부여군농업기술센터(소장 정의교)는 취나물 친환경인증 농가를 대상으로 여름철 고온기에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시설환경을 개선하여 지역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취나물은 반음지식물로 향기가 독특하고 수확량이 많아 농가에서 많이 재배하고 있으나 고온기에는 생육저해 현상이 나타나며 잎과 줄기가 굳어져 생산량이 떨어지고 품질이 저하된다. 

관련 사업은 시설하우스 안에 기능성 차광막과 유동팬 등을 설치하여 내부 온도를 내리고 투광량을 줄여줌으로써 여름철에도 취나물 생육에 적합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여 고품질의 취나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시설환경을 개선하는 것이다. 

취나물 재배농가에서는 “여름철에는 꽃대제거, 웃거름주기, 해충방제, 장마철 배수관리 그리고 제초작업 등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농가는 "그중에서도 하우스 내부 고온에 의한 품질저하와 수량감소가 가장 큰 애로사항이었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어서 작기 연장과 함께 싱싱하고 안전한 취나물 생산으로 소득증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여군에서는 120여 농가에서 40㏊ 면적에 취나물을 재배하고 있으며, 남면, 규암면, 장암면 등에서 3월부터 11월까지 취나물을 생산하여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한편, 취나물은 봄철 산나물로 이용되며 단백질과 칼슘, 철분, 비타민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알칼리성 식품으로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품평이다.

게다가 살짝 데쳐서 쓴맛을 없앤 후 갖은 양념에 무치거나 볶아서 먹기도 한다. 또한, 감기, 두통, 진통에 효과가 있어 한약재로도 이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업기술센터의 관계자는 “취나물 취급기관과 농가간 정보교류, 재배 기술교육 등을 확대하고 취나물 육성·지원을 강화하여 농가 소득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상환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