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충남도,소외계층 위한 녹색공간 10곳 만든다

 충남도는 올해 11억 87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주 노인요양시설인 지장원 등 도내 9곳을 대상으로 ‘복지시설 나눔숲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와 함께 도는 지난 18일 산림청 녹색사업단이 공모하는 소외시설(특수교육시설) 녹색공간 조성사업에 서산시 성연면에 위치한 공립특수학교 서산성봉학교(학교장 유명동)가 선정됨에 따라 기금 1억 1000만 원을 지원받아 녹색공간 조성에 나선다.

도에 따르면, 우선 복지시설 나눔숲 조성 사업은 사회복지시설에 소규모 숲을 조성해 사회적 약자층과 낙후지역 주민들에게 휴양, 보건, 체험 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조성되는 복지시설 나눔숲은 ▲공주 지장원·명주원 ▲보령 보령학사 ▲아산 수궁원 테레사의집 ▲논산 YWCA 여성의 쉼터·사회복지법인 함께하는 복지재단 ▲금산 다사랑 ▲예산 새감마을 ▲태안 건생원 등 9곳이다.

도는 산림청 산하 특수법인인 녹색사업단에서 운영하는 복권기금으로부터 27억 6000만 원을 지원받아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도내 총 27곳의 복지시설 나눔숲을 조성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와 함께 도는 소외시설(특수교육시설) 녹색공간 조성사업에 서산성봉학교가 선정됨에 따라 국비 1억 1000만 원을 확보하고 또 하나의 녹색공간 창출에 나선다.

소외시설(특수교육시설) 녹색공간 조성 사업은 산림청이 녹색복권 발행 수익금으로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을 위한 녹색공간을 조성하는 것으로 사업비 전액이 국비로 지원된다.

도 관계자는 “복지시설 나눔숲 조성사업과 소외시설 녹색공간 조성사업으로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우선 배려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소외계층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소통공간으로도 재탄생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