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산업
국순당, 막걸리 항암물질 발견
국순당, 막걸리 항암물질 발견

막걸리에 맥주나 와인보다 최대 25배 많은 항암물질이 발견됐다는 소식에 국순당이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4일 오전 9시27분 현재 국순당은 전 거래일 대비 5.74%(600원) 상승한 1만1,0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한국식품 연구원은 하재호 박사 연구팀이 막걸리에서 항암물질인 파네졸 성분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하 박사 연구팀에 따르면 국내에서 시판 중인 막걸리와 맥주, 포도주 등의 파네졸 함량을 비교한 결과 막걸리의 파네졸 함량은 포도주나 맥주의 10~25배에 달하는 150~500ppb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희영 기자>

문희영 기자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