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산업
수도권매립지에 태양광발전시설 도입

서부발전-남부발전-동서발전사와 MOU 체결

녹색성장의 전진기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사장 조춘구. 이하 공사)는 16일 한국서부발전주식회사-한국남부발전주식회사-한국동서발전주식회사와 유휴 매립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우측부터 매립지공사 조춘구 사장, 한국동서발전 이길구 사장, 한국서부발전 권영박 기술본부장, 한국남부발전 이상호 기술본부장>

이번 태양광 발전사업은 공사에서 추진 중에 있는 수도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의 4개 테마타운 중 자연력 에너지타운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매립 예정부지(제4매립장 예정부지) 약 87만㎡에 30㎿ 규모의 발전시설을 설치, 향후 20년간 1일 105MW(연간 38천MW)의 전기를 생산할 계획으로 연간 중유 5만7천 배럴을 수입하는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그간 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한 정부의 발전차액 지원제도가 변경돼 사업추진을 잠정 보류, 다소 지연된 실정이다.

올 3월 대규모 발전사를 대상으로 한 RPS(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제도가 확정돼 2012년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공사는 작년 10월과 지난 11월, 두 차례에 걸쳐 관련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그 중 한국 서부, 남부, 동서발전주식회사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태양광 발전사업 참여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들 발전회사들과 MOU를 체결하고 향후 사업추진에 대해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공사 환경에너지사업실의 오화수 실장은 "그 동안 공사가 가연성 폐자원 및 유기성 폐자원 에너지화 사업을 역점 추진해 왔다"면서 "새롭게 추진하는 태양광 발전사업을 통해 수도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을 세계적인 환경관광명소로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병창 기자/사진=매립지공사 제공>

권병창 기자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