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피겨 여왕' 김연아,2014소치동계올림픽 은메달[동영상]'피겨 퀸'을 되돌아 본다

'피겨 여왕' 김연아가 러시아의 '텃세’의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며 올림픽 2연패에 실패했다.

이같은 결과에 오히려 한국의 팬과 언론보다 러시아나 해외 통신들이 의혹을 제기하는 등 오심을 타전하는 '옥의 티'를 자초했다.

김연아는 21일 오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4.19점(기술점수 69.69점·예술점수 74.50점)을 받아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74.92점)를 더해 총점 219.11점을 기록한 김연아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224.59점)가 금메달을 차지하고, 카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216.73점)가 동메달을 따냈다. 

검은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김연아는 ‘아디오스 노니노’에 맞춰  트리플러츠와 트리플토루프 콤비네이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마지막으로 깨끗하고 우아한 자태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연아는 완벽하게 점프를 성공했음에도 불구하고 점프에서 실수를한 러시아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보다 가산점을 많이 받지 못했다. 

2014 소치 동계 올림픽을 마친 뒤 현역에서 은퇴하는 김연아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세계 피겨팬들은 앞으로도 오랜 기간 김연아에 대한 그리움을 품게 될 것이다.

한편 한국은 21일 오전 4시05분 현재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로 메달레이스 15위를 달리고 있다. 

22일 새벽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2개 이상을 따내야만 목표한 종합 10위권 진입이 가능하다.
<강기형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