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제주권
제주도,올해 수산자원조성사업 212억 투자

제주도가 올해 마을어장 및 연안어장 자원조성을 위해 212억원을 투자한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해 마을어장 및 연안어장 자원조성을 통한 생산성 향상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인공어초 시설, 수산종묘 방류, 연안바다목장 조성 등 수산자원 조성사업에 212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세부사업 내용을 보면, 인공어초 시설은 14개지선 800ha80억원, 해중림조성사업은 16ha14억원, 마을어장 해조류 자원회복 시범사업은 2개해역에 1억원, 수산종묘매입 방류사업은 홍해삼, 전복, 어류등에 26억원, 연안바다목장화 조성사업에는 2개해역에 20억원이 투입되며, 국가기관이 직접시행하는 바다숲 조성사업에 71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세부 추진계획으로,인공어초시설사업은 시설방법에 있어서 지난해와 같이1읍면1광역 어초어장만들기 추진계획의한 광역어초어장 만들기 추진 목적으로 연안어장에 대규모 물고기 아파트 단지를 만들어 줌으로써 도내 1,600여척의 지역연안 어선들이 어장을 쉽게 찾고 이용이 가능하도록 추진하게 된다.

수산종묘매입방류사업은 수산자원회복은 물론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건강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수산종묘를 구입하여 방류할 계획이며, 방류대상 어장 선정도 어장관리 우수어촌계와 어장환경을 고려하여 사업효과가 있는 어촌계를 중심으로 지원함으로써 방류사업의 효과를 높여 나 갈 계획이다.

또한 바다숲, 해중림조성사업, 마을어장 해조류 수산자원회복사업은 갯녹음 어장의 확산 방지를 최소화 하기 위하여 환경이 좋지 않은 해역을 중심으로 확대 조성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제주바다는 우리나라 수산자원의 최대보고로써 중요한 위치를 자치하고 있는 해역이나, 갯녹음 발생 및 외부환경 요인에 의해 수산자원이 감소하고 있어, 앞으로도 해중림조성, 수산종묘방류, 인공어초 시설 등 자원조성분야에 사업비를 더욱 투자해 수산자원회복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해 나가겠다고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